풀꽃사랑
공지사항    가입인사    시좋은글    자유게시    작품원고    오프모임    사이트소개     
야생화 :   



제목: 함께 가는 길
이름: 소따배기 * http://www.cupina.com


등록일: 2006-03-01 18:08
조회수: 1256



함께 가는 길

      詩 : 한 효순


기나 긴 인생의 여정에서 서로의 마음을 읽어 채워가며 사랑으로 덥혀진 손 꼬-옥 잡고 가파른 길 숨 몰아 쉬다 둔덕에선 무릎 맞대고 앉아 숨 돌리고 어둠 속 별처럼 빛 가득한 눈에서 쌓인 그리움 열어보다 한발 한발 내딛는 걸음에 담아두었던 아쉬움 떨구어 놓고 끝없는 오솔길 구비 돌 때마다 솟구치는 열정 우리가 함께 가는 길은 기쁨입니다 주저리 주저리 떨어져 나간 세뤌 조각들 모퉁이 돌 때마다 놓여 있고 그리움에 타들어 간 가슴 재 되어 허공을 맴돌다 지나는 바람 치마끈 부여잡고 벌어진 앞섶 헤집으며 가슴에 파고들 때 당신과 나 함께 가는 길 위로 꽃향기 채워지고 발 끝에 머문 그림자엔 행복이 기지개 켭니다

    
바람처럼
소따배기님 감사해요.
시와 두사람이 너무 잘 어울려요..^^
2006-03-01
18:42:07
바위솔(박종갑)
정말 고맙습니다..^^
액자에 담긴 사진 언제 나와요?
2006-03-01
21:51:03
로방초
고단하고 힘든 인생길이지만
함께 하는 당신이 있음에
서로 의지하니 모진 시련인들 못 이기랴.

흘러간 세월의 뒤안길에 그대와 내 머리에
하이얀 서리가 내리고
얼굴에 나무등걸 처럼 주름이 덮는다 해도

진실로 서로를 위하고 아끼며
안부를 물을 수 있는 인생의 친구이길 원하오.
오래오래 사랑의 벗으로 함께 머물다
늙어 먼 훗날 두손을 맞잡고 오솔길 같이 걸어가면...

그러다 쇠잔한 기력에 그것마저도 여의치 않으면
하늘이 부르실 그날
그때까지 나 그대만을 사랑하리니,
그대가 기쁘면 나 또한 기뻐할 것이며
그대가 슬퍼하면 나 또한 슬퍼할 것이오.

그러다가 하늘의 부름을 받아
행여 먼저 떠나게 된다면 나,
다음 세상에선 꼬옥 부부의 인연을 맺게 해 달라고..
간곡한 기도 할 것이오.
당신을 너무나 사랑하기에....
2006-03-12
05:42:10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  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
120 변산바람꽃 2006-03-08 0 1139
119 봄의 길목에서  1 2006-03-08 0 1164
118 바다에서 주워 온 기억 2006-03-07 0 1297
117 밤에 내리는 비 2006-03-06 0 1301
116 분노 2006-03-06 0 1141
115 몸부림 2006-03-05 0 1116
114 얼마나 더 기다려야지?  2 2006-03-04 0 1295
113 삼월의 노래 2006-03-04 2 1246
112 한 송이 꽃  1 2006-03-03 0 1340
111 풀잎에 내린 비  2 2006-03-02 0 1218
110 마음은 벌써  1 2006-03-02 0 1173
함께 가는 길  3 2006-03-01 0 1256
108 안개 낀 아침 2006-02-24 0 1330
107 너하고 나하고  2 2006-02-24 0 1320
106 커피 한잔  3 2006-02-21 0 1295
105 친구에게  2 2006-02-16 3 1228
104 풀잎에 내린 비  5 2006-02-15 3 1181
103 오늘은 .....  1 2006-01-31 2 1375
10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  2 2006-01-27 0 1236
101 너를 사랑해  4 2006-01-27 0 1265
100 기쁨이게 하소서  2 2005-12-31 2 1237
99 너마저 떠나면 .....  4 2005-11-27 0 1349
98 바람이 쓸고간 자리  1 2005-11-17 0 1241
97 보고픈 사람  4 2005-11-08 0 1303
96 밤의 소리  5 2005-11-02 1 1226
95 만 남  2 2005-09-14 1 1315
94 엄마한테 맞았어요  6 2005-08-30 8 1535
93 포도  4 2005-08-11 13 1368
92 허공 꽃 2005-08-08 14 1370
91 한 번 만의 꽃  2 2005-08-05 15 1370
90 고독이 사랑에 닿을 때 2005-07-22 10 1258
89 이별  4 2005-07-20 7 1437
88 화분  2 2005-07-19 10 1294
87 부끄러운 고백  3 2005-07-17 11 1337
86 사랑한다는 건 .....  1 2005-07-13 14 1409
85 기차는 간다.  5 2005-07-13 10 1323
84 꽃 꿈  8 2005-07-11 13 1476
83 창밖을 보며 .....(2)  1 2005-07-04 11 1374
82 산초나무에게서 듣는 음악  2 2005-07-02 11 1441
81 - 대나무 -  3 2005-06-20 9 1413
 1   2   3   4   5  
        처음으로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사진은 지적 재산이므로 법적으로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.
촬영인의 허락없이 함부로 배포하거나 다른 사이트로의 링크를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