풀꽃사랑
공지사항    가입인사    시좋은글    자유게시    작품원고    오프모임    사이트소개     
야생화 :   



제목: 너하고 나하고
이름: 한효순 * http://charm47.com


등록일: 2006-02-24 09:31
조회수: 1357


**  너하고 나하고 .....**

          글 : 한효순

우리
그랬었지 ....

까아만 밤하늘 바라보며
촘촘히 새겨진 별을 세다가
너 하나
나 하나
나누어 갖듯 세보던 그 별들
지금은 어디에 숨은걸가?

우리
그랬었지 .....

구비구비 돌아가던 산자락마다
짙푸른 잎새 꺾어 들고
고운 기억 떨구듯
너 하나
나 하나
잎새 떼어내
함께 지난 길 흔적처럼 남겼었어

그래
너와나
우린 그랬어

어쩌다
내딛는 발길따라 휘젓던 손 스치기라도 하면
화들짝 놀라
가슴이 콩콩 뛰었었지

발그레
사과처럼 달아오른 뺨 감추려
괜한 시선 하늘로 돌려
구름 언저리 맴돌다
태양에 가려진 낮달 끌어내
너 하나
나 하나
가슴에 품었잖니....

세월 손꼽아가다
이제사 찾아온 길

훌쩍 커버린 나무사이로
숨바꼭질 하듯 스치는 바람이
깊게 패인 주름위에서
널을 뛴다

이젠
너 하나
나 하나
눈가 주름 세어 보겠니?

아직도 난
콩콩 뛰던 마음자리
그대로련만

너무 멀리 와버린 지금
가슴 한켠 무너진 둑엔
싸한 바람 드나들다 지쳤나 보다

    
로방초
한 가닥 아카시아 잎을 따들고
너랑 나랑 '가위 바위 보' 했지.
손가락 튕겨 허공에 동그란 잎을 날려 보냈지.
꼭대기 마지막 한 개 남은 잎이 떠나기 싫다 날 애타게 했던가
가위가 보를 이긴들...주먹이 보에게 진들...
손가락 기를 모아 처절하게 이파리의 비명을 들을까.
아, 먼저 허공에 뿌린 네가 이겼구나.

세월은 유수와 같이 흘렀구나
그 옛날 그 패배를 만회해 보려 했건만
보고 싶은 친구....지금은...지금은 보이지 않는구나.
2006-03-12
04:46:24
산사랑
두뺨이 발그스레 예뻣던 그 소녀가 생각나게하는...

누구나 한번 쯤은 겪었었을 추억을 되살려주는 일요일 아침입니다...
풀꽃가족 여러분 오늘도 예쁜날 되시기를....
2006-03-12
08:16:29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  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
120 변산바람꽃 2006-03-08 0 1179
119 봄의 길목에서  1 2006-03-08 0 1199
118 바다에서 주워 온 기억 2006-03-07 0 1333
117 밤에 내리는 비 2006-03-06 0 1334
116 분노 2006-03-06 0 1170
115 몸부림 2006-03-05 0 1156
114 얼마나 더 기다려야지?  2 2006-03-04 0 1337
113 삼월의 노래 2006-03-04 2 1286
112 한 송이 꽃  1 2006-03-03 0 1386
111 풀잎에 내린 비  2 2006-03-02 0 1260
110 마음은 벌써  1 2006-03-02 0 1216
109 함께 가는 길  3 2006-03-01 0 1297
108 안개 낀 아침 2006-02-24 0 1365
너하고 나하고  2 2006-02-24 0 1357
106 커피 한잔  3 2006-02-21 0 1325
105 친구에게  2 2006-02-16 3 1269
104 풀잎에 내린 비  5 2006-02-15 3 1218
103 오늘은 .....  1 2006-01-31 2 1411
10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  2 2006-01-27 0 1283
101 너를 사랑해  4 2006-01-27 0 1297
100 기쁨이게 하소서  2 2005-12-31 2 1275
99 너마저 떠나면 .....  4 2005-11-27 0 1395
98 바람이 쓸고간 자리  1 2005-11-17 0 1289
97 보고픈 사람  4 2005-11-08 0 1350
96 밤의 소리  5 2005-11-02 1 1277
95 만 남  2 2005-09-14 1 1367
94 엄마한테 맞았어요  6 2005-08-30 8 1567
93 포도  4 2005-08-11 13 1412
92 허공 꽃 2005-08-08 14 1406
91 한 번 만의 꽃  2 2005-08-05 15 1412
90 고독이 사랑에 닿을 때 2005-07-22 10 1296
89 이별  4 2005-07-20 7 1467
88 화분  2 2005-07-19 10 1333
87 부끄러운 고백  3 2005-07-17 11 1382
86 사랑한다는 건 .....  1 2005-07-13 14 1443
85 기차는 간다.  5 2005-07-13 10 1372
84 꽃 꿈  8 2005-07-11 13 1514
83 창밖을 보며 .....(2)  1 2005-07-04 11 1410
82 산초나무에게서 듣는 음악  2 2005-07-02 11 1479
81 - 대나무 -  3 2005-06-20 9 1452
 1   2   3   4   5  
        처음으로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사진은 지적 재산이므로 법적으로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.
촬영인의 허락없이 함부로 배포하거나 다른 사이트로의 링크를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